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학습부터 채용까지, IT개발자의 커리어 사이클을 만들다

인프랩 이형주 대표이사

IT(Information Technology) 시대가 열리면서 IT 개발자(Developer)라는 직업이 각광받기 시작했다. 이후 개발자 교육을 위한 많은 학원이나 온라인 강의들이 생겨났지만, 빠르게 변화하는 IT 산업의 특성에 맞춰 더 발전하는 개발자가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 혹은 원하는 분야에 대한 꾸준한 학습과 실무적 능력의 향상이 필요하다.

개발자 혹은 개발자가 되려고 하는 이들이 원하는 부분을 캐치해 학습부터 채용까지 연계가 가능한 오픈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프랩의 이형주 CEO를 만났다.

인프랩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인프랩은 ‘성장 기회의 평등’을 추구하는 기업입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 하고 싶은 것을 해나가기 위해서는 해당 분야에 대한 배움이 가장 기본적인 요소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배움에 적합한 환경을 모두가 가질 수는 없습니다. 비용이 문제가 되기도 하고, 거리가 멀어서 배우러 다니기가 어렵기도 하죠. 이런 현실적인 어려움을 줄이고, 개발자가 되길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경제적, 시간적 제약을 줄여 지식을 나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온라인 지식공유 플랫폼 ‘인프런(INFLEARN)’을 구축했습니다.

지난 1월에는 개발자 채용 전문 플랫폼인 ‘랠릿(RALLIT)’도 정식 런칭해 교육과 채용을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지식공유 플랫폼 ‘인프런’을 개발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사실 저는 학교를 중퇴하고 뒤늦게 개발자의 꿈을 가졌습니다. 독학으로 개발자가 되기 위한 공부를 시작했는데, 한창 공부를 할 때 미국의 MOOC 서비스를 통해서 학습을 했어요. 그러나 MOOC는 미국에서 하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기에 영어로 학습을 해야만 했죠.

MOOC에는 한국 콘텐츠들이 없었기 때문에, 한국 콘텐츠로 이러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 계기가 됐습니다. 바로 창업을 한 것은 아니고, 독학으로 개발자 학습을 한 후 취업을 해서 약 2년 정도 작은 마케팅 에이전시에서 개발자로 근무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학교 중퇴자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상태에서는 무언가 특별한 어떤 것을 하지 않으면 이상향을 그릴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고, 혼자서 인프런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플랫폼 개발 시 어려웠던 점은 없었나요?

처음에는 혼자서 시작했기 때문에 외로움과 같은 심리적인 고충이 있었습니다. 난관에 부딪혔을 때 알려주는 사람도 없었고, 어떤 부분에 대한 토론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동료가 없었으니까요.

그러나 인프런 서비스는 2015년 12월부터 시작을 했고, 서비스가 어느 정도 워킹이 되기 시작한 1년 6개월 후부터 동료 한 분 한 분을 공고를 통해 영입했고, 지금은 67명의 동료들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인원 중 절반 가량은 개발자입니다.